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종로 고시원 화재 7명 사망·11명 부상

2018.11.09
김용민 앵커>
오늘 새벽 서울 종로에 있는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이 목숨을 잃고 11명이 부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 총리는 소방태세를 다시 점검하고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새까맣게 그을린 외벽.
건물 꼭대기 층 창문틀은 엿가락처럼 휘어졌고, 간판도 타버렸습니다.
오늘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에 있는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7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습니다.
불길은 2시간 뒤인 오전 7시쯤 진화됐습니다.
2층에 거주하는 여성 24명은 전원 화마를 피했지만 3층과 4층에 거주하는 남성들은 미처 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했습니다.
현장에서 18명이 구조됐는데 이중 현장 조치만 받은 1명을 제외하고 17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7명은 상태가 심각해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모두 사망했습니다.
해당 건물은 1982년 건축허가를 받았고, 이듬해 사용승인을 받았지만 고시원이 아닌 '기타사무소'로 등록돼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소방당국은 해당 건물이 지은 지 30년이 넘어 스프링클러 대상에서 제외돼 있었지만, 비상벨과 비상탈출구, 탈출용 완강기는 설치돼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화재가 3층 출입구 쪽에서 발생해 대피로가 막혀 인명 피해가 커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 열린 제 56주년 소방의 날 행사에서 이번 화재를 언급하며 소방태세 점검과 보완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국무총리
"정부는 이 불행에 최선을 다해 임하겠습니다. 기존의 소방태세를 다시 점검하고 보완하겠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정부는 재난현장 대응체제를 개선하고 화재안전특별조사 강화 등 사고 대응역량을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