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학교 석면철거, 제도보완·모니터링 강화할 것"

2019.01.11
김용민 앵커>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철거하는 작업이 전국의 학교에서 이뤄지고 있는데요.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직접 철거 현장을 찾아 석면공포가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겨울방학을 맞은 경기도 안산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교실에는 학생들이 사용하는 책걸상 대신 사방에 노란색 비닐이 덮여 있습니다.
이른바 보양 작업인데 석면 가루가 교실에 남는걸 방지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교육부가 발암물질인 석면을 오는 2027년까지 전국의 학교에서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철거 과정과 이후의 안전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현장을 찾아 석면 제거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 사회부총리
"(아이들이 없는) 방학 동안에 해야 하기 때문에 또 업체가 한정돼 있어서 사실 공사기일을 지키기가 쉽진 않은데 가능하면 빠른 시일 내에 학교 석면부터 제거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또, 폐기물 처리부터 감리단과 모니터링단의 활동에 대해서도 꼼꼼히 확인하며 허술한 부분은 없는지 살폈습니다.
이어, 학계 전문가와 학부모 등이 모인 가운데 간담회를 열어 석면 제거작업에 보완해야 할 부분은 없는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녹취> 조명래 / 환경부 장관
"여전히 아직도 많은 학교에 석면이 남아있고 앞으로도 계속 해체를 해야 하는데 그 과정에서 안전 문제라든가 잔여물 처리문제가 남아있습니다. 전문가분들께서 좋은 의견 주시면 정책에 반영하고 교육부를 돕겠습니다."

참석자들은 감리단과 모니터링단의 전문성 제고와 철거과정에서의 소통 강화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김나연 / 학부모
"실제 현장에서 보니까 감리나 제거업체, 학교가 같이 뛰고 있는데 소통의 부재가 많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그런 부분들을 보완할 수 있도록 신경 써주실 수 있도록 조금 더 신경을 써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이수오 / 영상편집: 양세형)

교육부와 환경부는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검토해 석면 철거 공사의 문제점과 제도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