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국제사회 대북제재
생방송 대한민국 2부2017.10.13

"北 도발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 나와야"

한국과 호주가 오늘 서울에서 외교·국방장관 회의를 열고 북핵 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양국은 우발적 군사 충돌로 한반도 평화가 깨져선 안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오늘 오전, 외교부.
한국과 호주의 외교 국방 장관들이 손을 굳게 맞잡습니다.
이른바 2+2 회의를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양국 장관들은 북핵 위협이 전과는 차원이 다른 수준으로 높아진 것에 공감하며, 양국 간 공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송영무/ 국방부 장관
"양국간 국가 안보협력이 다양한 계기를 통해서 더욱 구체화되고 활성화되길 기대하며, 양국의 공고한 협력이 국제사회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녹취>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지나친 긴장 격화나 우발적 군사 충돌로 한반도 평화가 깨져서는 안되며 현 상황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상황의 안정적 관리라는데 인식을 같이했습니다."
양국 장관들은 평화적 수단을 선호한다며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도록 압박하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녹취> 머리스 페인/ 호주 국방장관
"북한 정권이 부당한 행동을 중단하고 대화 테이블로 복귀해서 존중받을 수 있는 절차에 참여했으면 합니다."
줄리 비숍 호주 외무장관도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분쟁은 재앙적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북한을 최대한 빨리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고, 추가적 도발을 하지 않도록 방지하는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호주 정부가 북한 19세 이하 축구 대표팀의 입국을 불허한 것에 대한 입장도 밝혔습니다.
최대한의 압박이 필요하다는 호주의 입장과 맞지 않다고 봤다며, 국제사회는 대북 압박을 통해 북한이 추후에 협상테이블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양국은 오늘 논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