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서민금융지원
KTV 뉴스 (17시)2017.08.02

공적임대주택 연간 17만 가구 공급

서민을 위한 주택공급은 확대되는데요.
내년부터 5년 동안 연간 17만 가구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또, 실수요자가 청약제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은 1순위 자격요건이 강화됩니다.
정지예 기자입니다.

내년부터 공적임대주택은 연간 17만 가구, 2022년까지 총 85만 가구가 공급됩니다.
정부는 공적임대주택의 약 60%를 수요가 높은 수도권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정부와 지자체가 소유, 관리하는 공공임대주택이 연간 13만 가구, 이 중 새로 짓는 공공건설임대주택이 7만 가구입니다.
민간 소유지만 정부에서 세금과 융자지원을 하는 공공지원주택은 4만 가구가 공급됩니다.
공공임대주택과 별도로 신혼부부를 위한 분양형 공공주택, 가칭 신혼희망타운도 신규 건설됩니다.
5년 동안 총 5만 가구를 공급하는데, 대상은 행복주택 대상 수준인 평균 소득 이하 신혼부부로 저소득 신혼부부에게 우선됩니다.
청약제도는 실수요자를 위해 개선됩니다.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의 1순위 자격 요건을 강화했습니다.
청약통장 가입 후 2년이 지나야 하고 국민주택의 경우 납입횟수가 24회 이상이어야 합니다.
다음 달(9월) 중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의 민영주택에 대해 가점제 적용이 확대됩니다.
85제곱미터 이하인 경우 투기과열지구는 100%, 조정대상지역은 75%로 높아지고 85제곱미터가 넘는 경우는 30%를 신규 적용합니다.
또 가점제로 당첨되면 2년간 가점제 적용을 받을 수 없고, 지방의 민간택지에도 전매제한기간이 생깁니다.
녹취>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지난 7월 18일 주택법이 개정되어 그동안 전매제한이 전무했던 지방 민간택지 공급주택의 분양권 전매를 제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구, 광주 등 지방광역시 민간택지 전매제한기간은 6개월, 조정대상지역인 해운대와 기장 등 부산 7개구는 수도권과 동일하게 1년 6개월 또는 소유권이전등기 시입니다.
정부는 이와함께 조정대상지역에 있는 오피스텔 전매제한 기간을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와 동일하게 적용하고 거주자에게 우선 분양할 방침입니다.
KTV 정지예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