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서민금융지원
생방송 대한민국 2부2018.08.30

추석 민생 안정 대책···35조 자금 지원

김용민 앵커>
정부가 추석 민생 안정대책을 마련하고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을 위해 35조 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해보다 6조 원 이상 늘어난 규모입니다.
신경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경은 앵커>
이번 추석 민생대책에는 민생경제 우려를 덜기 위한 대책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영세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체감경기가 부진해 이에 대한 지원이 지난해보다 강화됐습니다.
우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신규자금 지원을 확대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은행 등 시중은행들은 이를 위해 대출과 보증에 지난해 27조 원보다 늘어난 32조 원을 지원합니다.
또 신용불안 해소를 위해 2조 8천억 원을 들여 외상매출채권을 보험으로 인수해 채무를 이행하지 못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영세업체나 중소가맹점 등 226만 사업자의 카드결제대금을 연휴 전에 지급하도록 하고, 공공조달 납품 기한도 10월 4일 이후로 연장합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9월 한달 동안 임금 체불단속을 강화합니다.
또 일반적으로 11월에 지급되던 농업직불금을 추석 전인 9월에 조기 지급하고, 316만 가구에 근로·자녀 장려금 2조 2천억 원을 지급합니다.
폭염과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농어업인에 대한 재해보험금과 재해복구비도 신속하게 지급하고,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북 군산, 목포 등 고용 산업 위기지역 9곳에는 목적예비비를 활용해 9월에 추가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독거노인과 노숙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나눔 활동도 확대됩니다.
이를 위해 9월 15일에서 21일을 집중 자원봉사기간으로 정해 집수리 등을 지원하고, 연휴 기간 노숙인과 결식아동에 대해 급식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추석 연휴 기간 전국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정부는 다음달 21일부터 26일을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범정부 대책본부를 운영합니다.
열차, 버스, 항공기, 여객선 등 교통수단을 증편 운행하고, 갓길 차로 임시 운영과 우회도록 안내를 통해 원활한 소통을 유도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이와 함께 연휴기간 안전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 가스 등 취약시설 5천 7백여 곳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KTV 신경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