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서민금융지원
KTV 뉴스중심2018.09.28

신혼부부·청년 등 대출제도 개선···자녀 수 따라 금리 우대

임소형 앵커>
정부가 오늘부터 신혼부부와 청년을 대상으로 주택 구입과 전세 대출 혜택을 확대합니다.
특히 자녀 수에 따른 우대 금리가 신설됐습니다.
홍진우 기자입니다.

홍진우 기자>
5억 원 상당의 수도권 소재 아파트를 구입 하고 싶던 두 자녀 가장인 김씨.
대출 한도가 적어 구입에 곤란을 겪었지만 오늘부터는 두 자녀 우대 혜택을 통해 최대 2억 4천만 원까지 대출 받아 원하는 집을 살 수 있게 됐습니다.
이 같은 내용의 신혼부부와 유자녀, 청년 가구 대상 대출 제도가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지난 7월 발표한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 방안의 후속 조치입니다.

인터뷰> 박선호 /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젊은 세대가 높은 주거비 부담 때문에 결혼과 출산을 미루고, 한 집에 오랫동안 거주할 수 없는 문제가 있습니다. 저렴한 공공주택과 자금지원을 늘려서 신혼부부·청년의 주거 안정성을 높이고..."

신혼부부와 유자녀 주택도시기금 구입자금 대출의 경우 소득 제한이 6천만 원에서 7천만 원으로 올랐고, 대출한도는 2억 원에서 2억 2천만 원으로 확대됐습니다.
여기에 신혼부부 여부와 관계없이 자녀 수별 한도 혜택과 우대금리도 신설됐습니다.
이에 따라 생애 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신혼부부이면서 3자녀 이상인 가구는 최저 1.2%의 저리로 최대 2억 4천만 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주택도시기금 전세 자금 대출도 대폭 개선됐습니다.
대출한도가 수도권 2억 원, 지방 1억 6천만 원으로 상향됐고, 자녀 수별 우대금리도 똑같이 신설됐습니다.
이렇게 되면 신혼부부이면서 3자녀 이상 가구는 수도권의 보증금 4억 원 이하 주택을 구입할 때 최저 1%의 저리로 2억 원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
▶보증금 지원 5천만 원, 대출한도 3천5백만 원으로 상향
▶대출 금리 연 1.8~2.7%

이와 함께 청년 전용 버팀목 대출의 지원도 늘어났습니다.
보증금 지원은 5천만 원까지, 대출 한도는 3천 5백만 원으로 높아졌고, 금리는 연 2.3~2.7%에서 연1.8∼2.7%로 낮아졌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또 연소득 6천만 원 이하 한부모 가구는 디딤돌 대출을 받을 때 0.5%의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KTV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