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일자리 창출
생방송 대한민국 2부2017.10.10

靑 "공공일자리, 청년 고용의 마중물"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선 공공일자리 확충 방안과 가계부채 대책 마련이 논의됐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계속해서 정지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공공일자리 81만 명 확충 방안이 논의됐습니다.
앞으로 4~5년간 청년 고용 여건이 악화될 전망이기 때문에, 공공부문에서 마중물 역할을 해줘야 한다는 겁니다.
전체 취업자 중에서 공공일자리가 차지하는 비중은 7.6%.
OECD 평균인 13.1%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이에 정부는 모범고용주로서 공공서비스 질을 높여 저녁과 주말이 있는 삶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공공일자리는 공공서비스 등 직접적인 편익 뿐 아니라, 재정부담 감소, 인적자본 축적 및 가족과 사회의 안정 등, 다양한 사회적 편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공공일자리 확대로 늘어나는 재정부담에 대한 일각의 우려에 대해선 공공일자리를 통해 지속되는 실업 상태에 대한 국가의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실업상태를 해소하지 않으면 재정부담이 증가하게 되는데, 공공일자리 창출을 통해서 일자리를 만들어내면 재정부담이 되는 부분들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의미이고요.”
이날 회의에선 가계부채 문제도 논의됐습니다.
가계부채 문제가 특히 서민과 실수요자에게 부담이 되지 않기 위해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본 겁니다.
박 대변인은 상환 능력이 낮고 연체 가능성이 높은 가계, 자영업자에 대한 금융 상담 활성화와 함께 연체가 발생하더라도 다양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재기지원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 강조됐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이달(10월)말까지 마련하고, 당정협의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입니다.
KTV 정지예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