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북미정상회담
생방송 대한민국 2부2018.11.08

북미고위급회담 '연기'···미국 측 "일정 조율 문제"

김용민 앵커>
오늘로 예정됐던 북미 고위급회담이 돌연 연기됐습니다.
미국 측은 단순히 일정 조율상의 문제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는데요, 회담이 언제 열리느냐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유영 기자입니다.

김유영 기자>
북한이 미국에 북미고위급회담을 연기하자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7일, 당초 8일로 예정됐던 북미고위급 회담이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해 단순한 일정 조율상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중간선거 다음 날 가진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북핵 협상을) 서두를 것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대북 제재를 해제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대응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열리느냐는 질문에, "내년 초 언젠가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미국측이 우리측에 이런 내용을 알려왔다며, 아직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통화는 이뤄지지 않았지만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미 대화가 언제 열릴지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고위급회담이 당초 8일 열리기로 한 상황에서, 이를 하루 앞두고 전격 취소된 배경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측은 "순전히 일정을 다시 잡는 문제"라며, 일정 조율이 여의치 않았다는 설명이지만, 일각에선 김정은 위원장이 제재완화를 강력히 요구하는 상황에서 미국은 검증된 비핵화가 이루어지기 전에는 제재가 유지될 것'을 강조하면서 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신경전이 치열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회담 일정이 언제로 정해지느냐에 따라 회담 연기의 진정한 배경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이달 안에 일정이 잡히지 않으면 내년 초 북미정상회담을 하기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만약 조기에 회담 일정이 잡히지 않는다면, 북미 간 입장 차이가 크다는 방증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