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한-미 정상회담
생방송 대한민국 1부2019.04.12

문 대통령 "3차 북미회담 희망 심어주는 것 중요"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1박 3일간의 미국 방문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며 3차 북미회담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의 보도입니다.

박성욱 기자>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도 결코 실망할 일이 아니며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또 가까운 시일 내에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희망을 세계에 심어 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 북미 정상의 만남 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대폭 완화되고 평화로운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북핵 문제를 반드시 해결할 것으로 한국 국민들은 믿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임을 설명하고 차기 회담이 한반도 평화의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강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며 좋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나는 김정은 위원장을 잘 알게 됐고 존경하고 있습니다. 희망컨대 앞으로 시간이 가며 좋은 일 있기를 바랍니다. 북한은 아주 커다란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세 번째 회담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빠른 진전은 아니지만 단계적으로 이뤄질 것이며 빠르게 진행되면 제대로 된 협상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남북미 회담의 개최 여부도 김정은 위원장에게 달렸다고 덧붙였습니다.
청와대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하노이 회담 이후 제기된 여러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대화 재개의 모멘텀을 살리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박성욱 기자 / 워싱턴 D.C.>
한미정상회담을 마친 문 대통령은 귀국 후 대북 접촉을 통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중재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워싱턴에서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