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검찰, 개혁 당사자···더 겸허해야"
회차 : 222방송일 : 2019.05.10재생시간 : 02:17
유용화 앵커>
문재인 정부 2년을 되돌아 볼 때 적폐청산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신경은 앵커>
그동안의 성과와 과제 살펴봅니다.
이어서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 100대 국정 과제 중 1호로 '적폐 청산'을 내걸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캐비닛 문건 수사를 비롯한 세월호 진상규명 작업 등이 차근차근 진행됐습니다.

녹취>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회에 출석해서 청와대 국가안보실은 재난컨트롤타워가 아니고 안전행정부라고 국회에서 보고한 것에 맞춰서 사후에 조직적인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권력기관 개혁에도 칼을 빼들었습니다.
특히 검찰개혁은 권력기관 개혁의 핵심이었습니다.
최근 국회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검찰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단호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고 장자연, 김학의 사건 등을 덮으며 상황을 자초한 검찰은 자성해야 한다는 겁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검찰 스스로 개혁을 할 수 있는 많은 기회들을 지금까지 놓쳐 왔습니다. 검찰이 보다 겸허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문재인 정부 2년.
여야 간 대화와 협치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정치권의 갈등도 끊이질 않았습니다.
특히 최근 패스트트랙 문제로 요동치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를 강조했습니다.
여야정 협의체는 지난해 11월 첫 모임 이후 여야의 대치로 가동이 중단된 상탭니다.
이제 앞으로 남은 시간은 3년.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 방침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문 대통령은 얼마 전 사회원로와의 간담회에서 '선 적폐청산 후 협치' 원칙을 밝혔다는 해석에 대해 "그렇게 말한 사실이 없다"면서도 국정농단 등이 사실이라면 심각한 헌법 파괴적 일이라 그 일에 대해 타협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재인정부 2년 관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