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1부월~금요일 10시 00분
"북 발사체, 추수감사절 메시지" [월드 투데이]
회차 : 525방송일 : 2019.11.29재생시간 : 04:28

임보라 앵커>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북 발사체, 추수감사절 메시지"
북한이 어제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을 발사하자 미국 언론들은 긴급히 소식을 전했습니다.
추수감사절인 미국에 압박 메시지를 보냈다는 분석입니다.
현지시각 28일은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인데요.
이때를 맞춰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리자 미국 언론들은 의미를 주목했습니다.
"북한은 이전에도 미국의 중요한 휴일에 시험 발사를 해왔다. ICBM 첫 시험 발사에 성공한 날이 2017년 미국의 독립기념일이었다.2019년 11월 28일"
cnn은 이번 발사가 미국의 중요 휴일에 이뤄졌다며 북한이 2017년에도 미국 독립기념일에 icbm 첫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은 ICBM 시험발사 2주년을 즈음한 이번 추수감사절에 발사체를 쏘아올리며 무기 개발의 진전을 과시했다.2019년 11월 28일"
로이터 통신도 icbm 첫 발사 2주년을 맞아 북한이 무기 개발을 과시한 것 같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추수감사절 메시지 2019년 11월 28일"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북한의 발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추수감사절 메시지라고 분석했는데요.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압박 메시지인 셈입니다.
미 국무부는 일단 상황을 주시하고 있고 동맹들과 논의 중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대화의 문을 열어둔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본은 이번 발사체를 탄도 미사일로 규정하고 심각한 도전이라며 발끈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북한의 빈번한 탄도미사일 발사는 일본뿐 아니라 국제사회에 심각한 도전입니다."

북한이 미국에 협상 시한을 연말까지로 제시한 가운데 과도한 도발은 피하면서도 계속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2.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인권법에 서명하자 중국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반면 홍콩 시민들은 미국을 연호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 홍콩 국민을 존중해 이 법안에 서명했다. 2019년 11월 27일"
현지시각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홍콩의 자치수준을 평가하고 자유를 지키는 법안에 서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홍콩 모두를 위해 서명했다며 문제를 풀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은 즉각 내정간섭이라며 반발했습니다.

녹취>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미국의 법안은) 중국 내부의 일인 홍콩 문제에 대한 심각한 방해 행위입니다. 또한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적인 규범을 어긴 것입니다."

게다가 중국 국방부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이 언제든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법안 서명이 미중 무역협상에 미칠 영향도 주목되는데요.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계속 홍콩에 개입하면 어떤 조치든 취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미국이 계속 잘못된 길로 나아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도 대응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반면 홍콩 시민들은 미국에 고마움을 전하며 거리로 나와 성조기를 흔들었습니다.

녹취> 벤투스 로 / 홍콩 시민
"지난 몇달간 미국 의회와 국민들이 홍콩을 지지해준 것에 감사를 표하려고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 서명도 좋은 소식이고요."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이 미중 관계에 어떤 결과를 낳을지, 홍콩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3. 트럼프, 아프가니스탄 깜짝 방문
트럼프 대통령은 추수감사절을 맞아서 아프간을 깜짝 방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아프간 내 미군 감축, 탈레반과의 협상 재개를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각 28일,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간의 미군 부대를 찾았습니다.
007작전을 방불케하는 극비리 방문이었는데요.
전용기를 탄 사람들은 휴대전화 등을 모두 압수당했다고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시간 30분정도 부대에 머물며 장병들을 격려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지구상에서 가장 강하고 뛰어나고 용감한 전사들과 함께 하는 이곳보다 추수감사절을 축하하기 좋은 곳은 없을 겁니다."

아프간 반군, 탈레반과의 평화협상을 중단한지 두달만에 이뤄진 방문이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아프간 내 미군을 감축하고 있다며 탈레반과의 협상 재개를 언급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탈레반은 협상을 원합니다. 그들이 원한다면 우리도 협상 재개를 살필 것입니다. '진짜 협상'이 될 겁니다."

앞서 지난 연말에도 이라크의 미군 부대를 깜짝 방문했던 트럼프 대통령.
이번에 탈레반과의 관계가 언급된만큼 평화협상에 다시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월드투데이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