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국민리포트

서울시청 스케이트장 개장···컬링도 즐겨

2018.12.27
최우빈 앵커>
겨울의 낭만이 가득한 서울 광장 스케이트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매년 이맘때 운영되지만 올겨울에는 면적도 커지고 모습도 달라져 스케이트 타는 재미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동계 올림픽에서 인기를 끌었던 컬링도 즐길 수 있는데요.
오지민 국민기자가 현장을 가봤습니다.

오지민 국민기자>
스케이트화를 빌리려고 길게 늘어선 줄이 마치 아이돌 콘서트장 같습니다.

현장음>
-50 하나, 35 하나요.
-35 없습니다. 10단위입니다.
-40이요.
-50, 40이요?

스케이트화를 받아들고 설레는 마음으로 신발을 갈아 신습니다.
알록달록 헬멧을 쓴 채 서툰 발걸음으로 조심스럽게 앞으로 나갑니다.
얼음판을 씽씽 달려보고 때론 넘어지기도 하지만 모두 즐거운 표정입니다.

인터뷰> 하민정 / 서울시 광진구
“저도 잘 못 타는데 아이도 그런 상황에서 가르쳐 주려고 하니까 재밌긴 한데 좀 힘들어요. 가족들이 같이하니까 즐겁고..”

인터뷰> 김동욱 / 서울시 서초구
“처음엔 몰랐는데 재밌어 보이더라고요. 그래서 이번에 생겼길래 한번 도전해보려고 왔다가 겸사겸사하려고 합니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모습도 확 달라졌습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5배 이상 넓어졌습니다.
아이스링크 한가운데에는 남북 교류를 기념해 한반도 이미지를 새겼습니다.
스케이트장 외관 디자인은 논두렁 모양으로 바뀌었습니다.
평창올림픽에서 결승 진출 신화를 쓴 컬링도 즐기실 수 있습니다.
컬링장은 스케이트장 양옆에 마련됐습니다.
개인 또는 단체로 컬링을 체험하고 강습도 받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지효선 / 서울특별시체육회 위탁관리팀 주임
“게임을 해보신다거나 자세를 잡아서 스톤을 굴린다든가 하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때는 스톤을 던지는 것뿐만 아니라 브러시도 같이 사용할 수 있어요. 그런데 자율 이용도 그렇고 체험 프로그램도 다 인원이 정해져 있어서 거기에 맞춰 신청해주셔야 될 것 같습니다.”

스케이트장 안에는 남북 체육 교류 사진 전시장과 포토존과 VR 스키 체험존 등 다양한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단돈 천 원에 즐길 수 있는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한겨울 20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찾는 도심 속 명소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걱정은 미세먼지입니다.
개장 다음 날도 짙은 미세먼지 때문에 운영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영상촬영: 장경자 국민기자)

국민리포트 오지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