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주요콘텐츠

뒤로가기
KTV 대한뉴스

"남북러 3각 협력 기반, 확고하게 다질 것"

2018.11.08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포항에서 열린 제1회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했습니다.

신경은 앵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를 통해, 남북러 협력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지난 6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양해각서에 따라 포항에서 처음열린 한·러 지방협력 포럼.
문재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한러 양국의 협력이 극동지역을 동북아 번영과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 수 있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한러 경제협력에도 새로운 장이 펼쳐질 것이라고 말했다며 남북러 3각 협력에 대한 의지를 밝혔습니다.

녹취>문재인 대통령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를 통해 남북러 3각 협력의 기반을 확고하게 다질 것입니다. 극동지역은 한반도와 유라시아의 물류와 에너지가 연결되는 핵심지역이 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러 양국이 협력의 새 지평을 열어야 한다며 협력의 영역을 중앙에서 지역으로 더욱 넓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한러 간 추진 중인 가스와 철도, 전력, 조선 등 9개의 다리 협력도 중앙 정부의 협력만으로는 실현될 수 없다며 지역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북방경제협력위원회를 통해 양국 지자체가 서로 손을 맞잡을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의 한반도에서 경북이 북방교역의 핵심지역이자 환동해권 물류중심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포럼에 참석한 26개 한-러 지방정부는 포항선언을 채택하고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김종석)
양국 지방 정부들은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업무 조율을 위한 상설 사무국을 설치하고 2차 포럼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