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허위·조작정보 확산···"중대 범죄···책임 물을 것"
회차 : 543방송일 : 2020.08.21재생시간 : 02:14

유용화 앵커>
코로나19와 관련한 허위, 조작 정보가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신경은 앵커>
정부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사랑제일교회 관련자가 보건소에서 확진을 받았지만 병원 재검에서 음성이 나왔다는 글입니다.
서울 서초구보건소 직원과의 통화라는 제목의 녹음파일도 유튜브 등을 통해 번지고 있습니다.
광복절 집회 참여 후 보건소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병원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합니다.
이처럼 일각에서 정부가 검사결과를 조작하고 있다거나 집회 참석자를 가려낼 목적으로 진단검사를 강제한다는 등 유언비어가 끊어지 않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런 행위가 방역요원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민불안을 가중시켜 사회를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정부는 허위·조작정보 유포자를 끝까지 추적하여 그에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습니다."

정부는 담화문을 통해서도 이런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허위조작정보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 안전에 막대한 위해로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가짜뉴스는 명백한 사회적 범죄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한상혁 / 방송통신위원장
"허위조작정보, 즉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행위는 국가 방역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회적 범죄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에 대한 추적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신속하게 차단한다는 방침입니다.
아울러 국민들이 정부의 공신력 있는 방역정보와 팩트체크 보도를 방송·통신서비스에서 빠르고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행위뿐 아니라 유포·확산시키는 행위도 엄정하게 책임을 묻도록 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그러면서 가짜뉴스에 현혹되거나 불안해하지 말고 발견 즉시 관계기관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543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