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일요일 17시
"리스크 큰 상황 잘 대처···지역사회 확산 방지 총력"
회차 : 841방송일 : 2020.02.09재생시간 : 02:15

김유영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진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방역 대응 현장을 잇달아 방문했습니다.
정 총리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며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점검했습니다.
정 총리는 확진자 치료뿐 아니라 추가 확산이 없도록 하는 일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 국무총리
"병상이나 인력이나 장비를 확충하는 일 그리고 사람이 많이 가는 다중이용시설에서의 방역, 이런 부분을 우리가 잘 관리하면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다."

현재까지 7명의 확진자가 나온 경기도는 지난달 27일부터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리고 각 지자체와 의료기관이 24시간 대응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 총리는 중국과 인접해 리스크가 큰 상황에서도 정부와 지자체, 의료기관이 잘 대처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방역현황을 보고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확진자 동선 등 정보공개를 지자체에 맡겨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선 관계부처 장관들과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경기도의료원을 방문해 선별진료소와 음압 병상의 운영상황을 살폈습니다.

현장음> 정일용 / 경기도의료원장
"독감이 음성인데 폐렴이 (양성으로) 나왔다고 하면 의심을 하는 거죠. 그러면 이 분은 신종 코로나의 걸릴 가능성이 있겠다, 그러면 감염관리실을 통해서..."

정 총리는 중국이 아닌 제3국에서의 감염이나 국내 확진자와의 접촉 등으로 인한 감염 증가 상황에 대비해 음압 병상은 물론 의료인력과 장비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점검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김종석)
또, 접촉자 자가격리와 생계지원 등도 체계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