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일요일 17시
내일부터 코로나 2차 대출·재난지원금 방문 신청 시작
회차 : 856방송일 : 2020.05.17재생시간 : 02:10

김유영 앵커>
내일(18)부터 7개 시중은행에서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또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방문 신청도 시작되는데요.
자세한 내용 이리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리나 기자>
내일(18)부터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2차 금융지원 대출 접수를 시작합니다.
국민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기업은행과 대구은행의 전체 영업점에서 신청 가능합니다.
이미 1차 대출 지원을 받았거나 국세·지방세 체납자, 기존 채무 연체자 등은 지원대상에 제외됩니다.
이번 대출은 1차 때와 달리 신용보증기금 방문 없이 은행에서 보증과 대출을 한 번에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번 소상공인 대출규모는 전국적으로 10조 원 규모로, 업체당 1천만 원 범위 안에서 연 3에서 4% 금리로 자금을 빌려줍니다.
대출 만기는 5년입니다.

녹취>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1차 프로그램 지원 과정에서 문제로 지적됐던 대출 신청과 집행 과정에서의 병목현상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설계하였습니다."

정부는 25일부터 대출 심사에 들어가 이르면 이달 말부터 자금을 지급할 계획입니다.
전국민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의 방문 신청도 내일부터 시작됩니다.
지역사랑 상품권과 선불카드 신청은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받는데, 이 경우 세대 주 본인이 신분증을 지참해 신청해야 하지만 대리인이 세대주의 위임장과 신분증을 지참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앞서 온라인 신청을 받아온 신용·체크카드 충전도 내일부터는 각 카드사 연계 은행 창구를 통해 방문 신청할 수 있습니다.
주민센터와 은행 방문 신청 모두 공적 마스크 판매처럼, 세대주의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른 요일제가 적용됩니다.
지급되는 지원금은 8월 31일까지 사용해야 하고 지역사랑 상품권은 사용기한이 5년이지만 정부는 8월 31일까지 사용하도록 권고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