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일요일 17시
빌게이츠, 문 대통령에 서한···"한국, 백신개발 선두"
회차 : 866방송일 : 2020.07.26재생시간 : 02:02

임소형 앵커>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게이츠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빌 게이츠 회장은 한국이 민간분야에서 백신 개발의 선두에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회장이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문 대통령 내외의 세계보건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빌 게이츠 회장은 게이츠 재단과 한국 정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코로나19 등의 대응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김정숙 여사가 최근 국제백신연구소 한국 후원회 명예회장에 추대된 것에 축하를 전했습니다.
빌 게이츠 회장은 특히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감명을 받았고 한국이 민간분야에서 백신 개발의 선두에 있다며 높이 평가했습니다.

녹취> 윤재관 / 청와대 부대변인
"게이츠 재단이 코로나19 백신 연구 개발비를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 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우리 정부와 게이츠 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라이트 펀드'에 대한 출자 규모를 확대하겠다는 의사도 밝혔습니다.
라이트 펀드는 지난 2018년 한국의 보건복지부와 게이츠 재단, 국내 생명과학기업이 공동출자해 설립한 비영리재단이며 감염병 대응 기술을 위한 유망한 과제를 발굴해 오는 2022년까지 500억 원을 지원합니다.
빌 게이츠 회장이 전화통화가 아닌 서한을 보내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정현정)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빌 게이츠 회장과 전화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 공조방안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