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1부월~금요일 10시 00분
전공의, 현장복귀···"의사국시 추가접수 고려 안해"
회차 : 689방송일 : 2020.09.09재생시간 : 01:43

임보라 앵커>
새로 구성된 전공의 비상대책위원회가 업무복귀를 결정하면서 의료계 사태는 일단락됐습니다.
하지만 의사 국가고시를 둘러싼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는데요, 정부는 추가접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 했습니다.
보도에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새로 출범한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전공의들의 진료 현장 복귀를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전공의들은 오늘(9일) 오전 7시부로 병원으로 복귀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1일부터 이어져온 전공의들의 집단휴진 사태는 일단락됐습니다.
하지만 의사 국가고시를 둘러싼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정부는 의사 국가시험을 예정대로 어제부터 시행했지만 응시율을 극히 저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의료계에서는 이번 시험을 치르지 않은 의대생들이 다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는 의대생들의 의사 국시 추가 접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이미 한 차례 시험 일정을 연기했고 신청 기간도 연장하면서 구제기회를 충분히 취했고 이 부분을 더 연장하는 건 형평성과 공정성에 논란이 생길 수 있다는 판단에섭니다.

녹취> 손영래 / 보건복지부 대변인
"현재 의대생들은 국가시험을 스스로 거부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에 구제 요구를 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을 해결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이 들고..."

한편, 정부는 의협과 합의한 의정 협의체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된 뒤 구성하기로 했고 아직 구체화된 게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