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1부월~금요일 10시 00분
신재생에너지 사업 뛰어든다는 한전, 민간 생태계 붕괴 우려? [사실은 이렇습니다]
회차 : 734 방송일 : 2020.11.18 재생시간 : 05:36 미니플레이

최대환 앵커>
계속해서 또 다른 주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정부에서는 에너지전환 정책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근, 이러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한전에서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 신재생에너지 민간 생태계를 붕괴 시키는 일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전력공사 기획조정실 김지성 부장과 사실 여부 확인해 보겠습니다 .
안녕하세요.

(출연: 김지성 / 한국전력공사 기획조정실 부장)

최대환 앵커>
우선, 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뛰어드는 것이 공정한 시장경쟁을 해칠 우려가 있다는데, 이 부분 어떻게 보십니까?

최대환 앵커>
이러한 대규모 사업의 경우 사업 자체의 추진도 물론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사업단지 조성 등 연관 생태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은데요.
예를 들면 생산된 전기의 활용방안 등 산업에 대한 종합적인 기획이 중요할 것 같은데, 한전에서 이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거라 봅니다.
어떻습니까?

최대환 앵커>
그러니깐, 한전의 참여로 민간과 함께 상생하는 생태계가 구축 가능하다는 말씀이군요.
최근 신재생에너지 공급이 늘어나서 가격이 떨어지고 있는데, 한전이 사업에 참여하게 되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즉 REC 가격은 더욱 폭락할 것이라는 지적도 있습니다.
한전 참여로 인한 시장 가격 영향, 어떻게 보십니까?

최대환 앵커>
네, 한국전력공사 기획조정실 김지성 부장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