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北 답신 보내와···'문서교환방식 합의' 주장
회차 : 507방송일 : 2019.10.29재생시간 : 01:39

김용민 앵커>
어제 정부가 금강산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의하는 통지문을 북측에 보냈는데요.
하루 만에 북한이 답신 통지문을 보내왔습니다.
통일부 취재기자 전화 연결합니다.
채효진 기자, 북측에서 어떤 반응을 보였나요?

채효진 기자 / 통일부>
네, 통일부는 북측이 오늘 오전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아산 앞으로 각각 답신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시설 철거 계획과 일정 관련, 우리측이 제의한 별도의 실무회담을 가질 필요 없이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남북관계 모든 현안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금강산관광 문제와 관련해,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응방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용민 앵커>
금강산관광 문제를 둘러싼 남북 간 협의가 필요할 것 같은데요.
우리 정부는 마주 앉아서 창의적 해법을 논의하자는 입장이죠?

채효진 기자 / 통일부>
그렇습니다.
창의적 해법으로는 개별관광이 주로 거론됐는데요.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신변안전 보장 문제를 강조했습니다.
국민이 안심하고 관광하는 게 가장 큰 관건이라는 겁니다.
이와 함께 이산가족면회소를 활용하는 방안도 거론했습니다.
전문가들도 남북 간 협의를 통해 금강산관광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