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정 총리 "행동수칙 참고하며 일상 생활 유지"
회차 : 577방송일 : 2020.02.14재생시간 : 02:08

김용민 앵커>
오늘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는 정세균 총리 주재로 코로나19 관련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가 열렸습니다.
정 총리는 안전행동수칙을 지키면서 일상생활을 유지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세종청사)

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초기에는 불안이 컸지만 우리 선진 기술과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잘 관리되고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그 근거로 완치돼 퇴원하는 환자가 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국내 환자 중 완치가 되어서 퇴원하는 분들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아직 병실에 계신 분들도 대부분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습니다."

정 총리는 이어 국민의 안전과 민생을 챙기는 일은 국가의 사명이라며 정부는 국민안전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소비를 늘리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일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는 일상생활 유지를, 기업에게는 적극적인 경제활동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안전행동수칙을 참고하시면서 일상의 생활을 유지해 주시고, 기업들도 예정된 경제활동에 적극 나서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이어 춘절 연휴가 끝나 중국인 유학생과 노동자가 대거 입국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긴장을 유지하면서 위험요인을 꼼꼼히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차별이나 혐오 정서 확산도 경계했습니다.
정 총리는 "세계보건기구, WHO가 질병 이름에 지리적 위치 등을 포함하지 않은 데에는 낙인효과를 방지하려는 의미가 있음을 새길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아산과 진천에서 임시 격리생활 중인 우한 교민들이 주말 퇴소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지원을 해 준 지역주민들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