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생활방역 일자리 9만 3천개···격리시설 설치에 혜택
회차 : 665방송일 : 2020.07.31재생시간 : 02:13

김용민 앵커>
정부가 3차 추경을 활용해 9만개가 넘는 생활방역 일자리를 만듭니다.
또 코로나19 격리 치료시설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선 지자체에는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는데요.
이리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리나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9만 3천명의 생활방역 일자리가 만들어집니다.
이들은 지자체별 상황에 맞는 생활방역업무를 맡게 되는데, 주로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점검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하는 일을 하게 됩니다.
9만 3천명 중 지방자치단체가 8만 2천 명의 인력을 활용해 학교와 사회복지시설, 도서관,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발열 체크, 소독, 방역수칙 지도 등의 업무를 수행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정부 부처에서는 관광지와 공연장 방역수칙를 비롯해 의료기관의 방역지원에 1만 1천 명의 인력을 투입할 전망입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방역 사각지대를 줄이고 생활밀착형 방역이 정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녹취> 윤태호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이와 함께 장기간의 코로나19 대응으로 인해 높아진 방역인력의 피로도도 다소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정부는 또 임시생활시설 등 격리, 치료시설 설치에 협력해온 지방자치단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전국 27개 지자체에서 52개의 격리, 치료시설을 운영해 지금까지 약 3만 6천여 명을 치료한 가운데 정부는 이에 적극 협력한 지자체에 보상을 하기로 한 겁니다.
이를 통해 다른 지자체의 자발적인 참여도 이끌겠다는 계획입니다.
해당 지자체들은 보건복지부가 시행하는 지역사업 평가 시 관련 실적이 반영되고 포상과 공모사업에 공모할 경우 가점을 받게 됩니다.
정부는 또 그동안 임시생활시설 설치 과정에서 해당 지역주민들과 상인들의 반대에 부딪히는 상황이 자주 발생했다며, 만일의 지역사회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가 임시생활시설 운영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