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내년 3월까지 중환자 치료병상 600여 개 확보
회차 : 697방송일 : 2020.09.16재생시간 : 02:27

김용민 앵커>
최근 고령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중증환자가 크게 늘면서 치료병상 확보가 시급한 문제로 떠올랐습니다.
정부는 내년 3월까지 위·중증환자 치료 병상을 600개 이상 확보하기로 했습니다.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병상과 의료인력 확충에 나섭니다.
먼저 내년 3월까지 위중·중증환자 치료 병상을 600개 이상 늘리기로 했습니다.
최근 중환자가 급증하면서 병상부족 문제가 제기되자 정부가 대책을 마련한 겁니다.
지금까지 수도권 16개 병원의 64개 병상을 지정 완료했고 이번 달까지 모두 100개 병상 이상 지정하기로 했습니다.
병동 전체를 중환자가 입원하는 병상으로 운영하는 전담병동 지정제도도 도입해 올해 말까지 100개 이상의 중환자 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어 중환자 긴급치료 병상 사업으로 4백여 개 병상을 추가 확충해 내년 3월 말까지 모두 6백 개가 넘는 중환자 병상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중환자 치료를 담당할 의료인력 확보에도 나섭니다.
이번 달부터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양성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고 25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대학병원 등 15개 공공의료기관의 간호인력도 신속하게 확충합니다.
이들 병원의 정원을 조정해 500여 명을 증원했고 채용 절차도 신속히 진행할 예정입니다.
증상이 없거나 가벼운 환자를 위한 병상은 안정적으로 공급되고 있습니다.
4천3백여 명 규모의 생활치료센터 19곳을 운영하고 있고 비대면 진료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방역당국은 설명했습니다.

녹취> 이창준 / 중수본 환자병상관리반장
"체온, 혈압, 혈당, 산소포화도 등을 가급적이면 블루투스 형태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체온측정장비를 구축해서 비대면으로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정부는 중환자 병상을 중심으로 의료체계의 대응역량을 충실히 확충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기준과 조치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을 거라며 의료 역량과 방역적 필요성 등을 판단해 거리두기를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