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중심월~금요일 14시 00분
'코로나19' 스타트업 간담회···"자금·R&D 적극 지원"
회차 : 402방송일 : 2020.02.14재생시간 : 02:26

이혜은 앵커>
중소벤처기업부가 어제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감염병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전문 스타트업 육성을 강조하고, 자금과 연구개발, R&D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신종 감염병 진단시약을 개발하는 바이오 전문 스타트업입니다.
미세한 나노입자를 활용해 바이러스 진단 속도와 정확도를 높이는 진단시약을 개발 중입니다.

인터뷰> 정형화 / 'H' 바이오 스타트업 대표
"나노입자를 이용해 세포에 바이러스가 기생하기 위해서 침투하는 기저를 이용해 신속하게 진단이 가능한 방법을 완성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스타트업 간담회
(장소: 어제 오후, 서울 송파구 'H'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부가 바이오 전문 스타트업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에 앞장서고 있는 스타트업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전문 스타트업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박 장관은 사업화 자금과 연구개발 비용, 정책금융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기부는 올해 바이오 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기업당 3년간 최대 6억 원의 사업화자금과 2년간 최대 6억 원의 R&D 비용 등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녹취>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대 6억 원의 R&D가 지원이 되죠. 그리고 또 바이오 분야에 100억 원의 정책자금, 30억 원의 기술보증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스타트업들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국가적인 플랫폼 구축을 주문했습니다.
신종 감염병 특성상 기업이 그때그때 대응하기 어려운 만큼 정부가 원천 기술 등을 확보하고, 기업은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춰야 한단 겁니다.

녹취> 손미진 / 'S' 바이오 업체 대표
"앞으로는 이런 변종 (바이러스)들이 계속 변종이 되기 때문에 어느 기업도 그것에 대해서 대비할 수 없습니다. 국가에서 이런 주요한 일의 기본적인 일을 할 수 있는 연구소에서 그것에 대한 기본 원천 기술이나 기본 기술들의 대응은 하셔야 할 것 같고요."

스타트업들은 이밖에도 질병관리본부와 공공병원 등의 양질의 공공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방안과 지원 체계 유연화 등을 건의했습니다.
(영상취재: 노희상 / 영상편집: 이승준)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제기된 건의들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개선해나갈 계획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