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중심월~금요일 14시 00분
전국에 장맛비···중대본 2단계 가동
회차 : 486방송일 : 2020.07.29재생시간 : 02:05

박천영 앵커>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충청도과 전라도 지역엔 호우특보가 발효됐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단계 비상근무 체계에 돌입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지선 기자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박지선 기자>
(장소: 기상청)
네, 현재 전국에 장맛비가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습니다.
충청과 전라도 일부 지역은 아직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한때 경보 단계까지 발령된 수도권 지역의 호우특보는 해제된 상황입니다.
서울 지역은 빗방울이 간헐적으로 떨어지면서 비가 오다, 그치다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반면, 충청과 전라도 지역은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면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경기와 강원 일부 지역도 시간당 20mm 이상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까지 장맛비는 계속됩니다.
충청 일부 지역엔 150mm 이상, 경기 남부에도 많은 곳은 최대 100mm가 쏟아지겠습니다.
서울과 경기 북부, 전북, 경북 지역에는 최대 80mm, 그 외 남부지방은 5-5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다만 남부지방은 내일부터 차츰 장마 영향권에서 벗어나겠고요.
중부지방은 다음 주 초까지 장맛비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오늘 낮 12시 30분을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로 격상하고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습니다.
이에 따라 비상근무 체계를 강화하고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단 계획입니다.
특히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충북과 전라도, 경남 일부 지역에선 산사태 위기 경보가 발령된 만큼 인근 예찰을 강화하고 피해가 우려되는 곳은 지역주민들에게 사전 대피하도록 조치할 예정입니다.
또, 피해 발생 지역엔 신속히 복구작업이 이뤄지도록 가능한 인력과 물자를 동원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지금까지 기상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