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중심월~금요일 14시 00분
법정 최고금리 내년 하반기부터 연 24→20% 인하
회차 : 559 방송일 : 2020.11.16 재생시간 : 02:09 미니플레이

박천영 앵커>
현재의 법정 최고금리는 24%입니다.
내년 하반기부터 20%로 인하되는데요, 코로나19 여파로 금융권 연체가 늘어난 서민들의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은행이나 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릴 때 적용되는 대출금리.
현재 법정 최고금리는 연 24%입니다.
내년 하반기부턴 연 20%로 낮아집니다.
금융당국이 이 같은 내용의 대부업법, 이자제한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 있는 데다, 금융권 연체가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서민층 이자 부담을 낮추기 위한 조치입니다.

녹취> 이명순 / 금융위원회 금융소비자국장
"대내외적으로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고 있고, 투자 수익률도 낮아지는 상황에서 20%대의 고금리를 부담하면서 경제생활을 지속한다는 것은 굉장히 힘든 일입니다. 이자부담 경감효과, 제도권 금융, 대출 탈락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를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20% 넘는 대출금리를 적용받는 약 239만 명의 이자 부담이 매년 4천억 원 넘게 낮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출금리 인하로 금융기관의 대출심사가 까다로워질 경우 저소득층의 제도권 대출길이 막힐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이들을 위한 금융 지원책을 다변화해 부작용을 최소화한단 방침입니다.

녹취> 이명순 / 금융위원회 금융소비자국장
"상환능력이 없는 분들에게까지 무조건 고금리의 대출을 공급을 늘리는 것이 능사는 아닙니다. 이분들께는 복지 차원으로, 채무조정이나 신용회복 등을 통해서 회생을 먼저 지원해 드리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금융당국은 햇살론 등 정책 서민금융 상품을 연간 2천700억 원 이상 확대하고 연체율이 높은 취약 채무자에 대해선 채무조정이나 신용회복 등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이승준)
이와 함께 불법사금융에 대해선 범부처 대응 TF을 꾸려 처벌과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