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누리호 종합연소시험 참관···"7대 우주강국 도약"
회차 : 812 방송일 : 2021.03.26 재생시간 : 02:30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올해 10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1차 발사가 예정돼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누리호의 1단부 종합연소시험을 참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 7대 우주강국 위상을 확보한 연구자들을 격려하고 우주개발에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누리호 종합연소시험 참관
(장소: 어제 오후, 나로우주센터(전남 고흥))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1단의 최종 성능을 확인하기 위한 마지막 연소시험이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진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관한 이번 시험은 실제 쏘아 올릴 발사체를 이용해 실제 발사와 똑같은 절차를 거쳐 이뤄졌습니다.

현장음> 장영순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체계 개발부장
"약간 시간의 차이는 있지만 정상적으로 지금 진행이 된 것 같고, 오늘 시험이 잘 된 것 같습니다."

이번 시험 성공으로 누리호 개발은 사실상 완료됐으며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7대 우주강국의 위상을 확보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 7번째의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라며 연구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2013년 ‘나로호’가 러시아의 도움을 받아야 했던 아쉬움을 털어내고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우리 땅에서 발사하게 된 것입니다. 세계 일곱 번째의, 매우 자랑스러운 성과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형 발사체 개발 성과를 바탕으로 우주탐사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한 달 착륙의 꿈을 이루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주탐사의 첫걸음인 달 탐사를 통해 얻게 될 기술력과 경험, 자신감은 우주개발에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민간의 우주개발에도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스페이스 엑스'와 같은 글로벌 우주기업이 우리나라에서도 생겨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으로 고체연료 사용이 가능해진 것을 언급하며 민간 발사체 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이번 종합연소시험에는 미래의 우주개발 꿈나무인 과학우주청소년단 소속 초중고 학생 5명이 초청돼 함께 참관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