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기준금리 2.5%→3.0%···"물가 안정 위해 인상 이어갈 것“
회차 : 1071 방송일 : 2022.10.12 재생시간 : 02:52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한번에 0.5%p 올리는 '빅스텝'을 단행했습니다.
이로써 10년만에 기준금리가 3%대에 진입하게 됐는데요.

윤세라 앵커>
높은 물가 오름세와 환율 상승 등을 고려한 조치입니다.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2.5%에서 3%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석 달 만에 '빅스텝'을 단행한 것으로 올 들어 다섯 차례 연속 인상입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012년 10월 이후 10년 만에 3%대로 들어섰습니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0.75%p씩 금리를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3회 연속 단행하면서 한미 간 기준금리 격차가 크게 벌어졌는데, 이번 인상으로 0.25%p로 격차가 좁혀졌습니다.
한국은행은 높은 물가 오름세와 환율 상승으로 인한 외환부문 리스크를 고려해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물가 상승률이 5~6%대의 높은 수준을 상당기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환율 상승 기대가 자본유출 압력을 높이고 금융불안 요인으로도 일부 작용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볼 때 정책대응의 강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여 기준금리를 50bp 인상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다만, 결정 과정에서 이번에는 기준금리를 0.25%p 인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금통위원 2명의 소수 의견이 존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내외 경제 상황을 살펴보면, 높은 인플레이션과 미 연준의 긴축 기조,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로 전 세계적인 경기 둔화가 계속되고 있고, 국내 경제도 민간 소비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여전히 5%대 중후반의 높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성장세가 다소 둔화되는 모습입니다.
금융시장에서도 미 달러화 강세와 엔화, 위안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원달러 환율이 크게 상승하고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이 순유출되는 등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앞으로 물가상승세 안정을 위해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이창용 / 한국은행 총재
"목표 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물가 오름세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므로 당분간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만, 향후 금리인상의 폭과 속도는 인플레이션 정도와 지정학적 리스크 등을 면밀히 점검해 판단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최근 가파른 금리인상 과정에서 국민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 경제가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