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시장 유동성 공급 '50조 원+α' 확대···불안 차단
회차 : 985 방송일 : 2022.10.23 재생시간 : 02:22 미니플레이

임소형 앵커>
정부가 자금시장 경색 우려에 대응해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었습니다.
최근 회사채 시장과 단기 금융시장의 불안 심리 확산을 막기 위해 50조 원 이상 유동성을 늘리기로 했는데요.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장소: 오늘, 서울 명동 은행회관)

최근 급격한 금리 상승에 더해 돈을 빌려 운영에 나섰던 강원도 춘천의 레고랜드가 돈을 못 갚게 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투자 심리마저 위축됐습니다.
채권 시장에 우려가 커지자 정부가 긴급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최상목 경제수석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등 경제 당국 수장이 모여 회사채 시장과 기업어음 등 단기자금 시장의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기존의 시장 안정조치에 더해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50조 원 +α로 확대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20조 원 규모의 채권시장 안정펀드는 1조 6천억 원 규모의 재원을 우선 활용해 시공사 보증 회사채와 기업 어음(CP)을 매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회사채 매입 한도를 8조 원에서 16조 원으로 늘리고, 금융사가 발행하는 기업 어음도 매입 대상에 포함해 자산 유동화 증권 불안을 안정시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동성이 부족한 증권사에 대한 지원책도 내놓았습니다.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자산 유동화 기업 어음(ABCP) 어려움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증권사에 한국증권금융이 3조 원을 지원합니다.

녹취>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러한 유동성 지원을 충분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한국은행 대출 등의 적격담보 대상 증권에 국채 이외에도 공공기관채, 은행채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신속히 검토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각 지자체가 보증한 자산 유동화 기업어음에 대해 모든 지자체가 보증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또 주택도시보증공사와 주택금융공사의 사업자 보증지원을 10조 원 규모로 늘립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시장 불안을 키우는 시장교란 행위와 악성루머 등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 할 방침입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