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한미일 정상 '북핵 공조 확대·미사일 정보 실시간 공유'
회차 : 1219 방송일 : 2022.11.16 재생시간 : 02:19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이번 동남아시아 순방에서는 '북핵 문제'에 대한 한미일 3국의 공조의지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한미일 정상회의 후 내놓은 공동성명에서 세 정상은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을 재확인했고, 미사일 정보도 실시간으로 공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아 기자입니다.

김민아 기자>
세 정상이 마주 앉은 한미일 정상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공조를 언급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한미일 정상회의 (지난 13일)
"한미일 공조는 보편적 가치를 수호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안정을 이루기 위한 강력한 보루입니다."

회의 후 '프놈펜 공동성명'을 채택한 한미일 정상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 내용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과의 평화롭고 외교적인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길'이 열려있다면서 북한에 협상 테이블로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탐지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한미일 각국이 수집한 북한 미사일 관련 정보도 실시간으로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김성한 / 국가안보실장
"한미일 협력의 가장 중요한 분야는 대북 공조입니다. 미국은 확장억제를 더욱 강화해나가겠다고 공약했으며,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 중 하나로 3국 정상들은 미사일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겠다는 의향을 표명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북핵 문제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을 밝히고, 국제사회의 공조 의지를 확인한 것을 이번 순방의 긍정적인 성과로 보고 있습니다.

녹취> 왕선택 / 한평정책연구소 글로벌외교센터장
"(북한의 핵 도발에 대비해) 군사적인 대응 태세를 대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에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다양한 양자회담을 통해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알리고, 지지와 협조를 받은 것이 굉장히 도움이 됐다(고 생각합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순방을 통해 우리 외교에 중요한 이정표가 세워졌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이번 순방 성과를 잘 이행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