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헌법기관장과 오찬···"한국의 방역·경제 높이 평가"
회차 : 885 방송일 : 2021.06.30 재생시간 : 02:35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0일) 헌법기관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G7 정상회의를 비롯한 유럽 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국정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는데요.
세계 각국이 우리나라의 방역 역량과 경제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헌법기관장 초청 오찬 간담회
(장소: 오늘 낮, 청와대 상춘재)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명수 대법원장 등 헌법기관장들이 청와대 상춘재를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포함한 유럽순방 성과를 공유하고 코로나19 극복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이번 오찬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에는 촛불집회를 통해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정권을 교체한 것에 세계 각국이 경탄했는데 이제는 한국의 방역 역량과 경제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순방을 통해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진 것을 확인했다며 각국이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길 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저는 취임 첫해부터 G20, ASEM, APEC 많은 다자 정상회의에 다녔었는데, 그때하고는 또 다른 코로나를 건너면서 훨씬 더 우리나라의 위상, 역할이 높아졌다는 것을 확연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이어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등장으로 G7 분위기가 달라졌다면서 논의와 합의가 수월해져서 리더십을 갖춘 미국이 돌아온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유럽의 경우 국왕과 대통령, 총리가 외교를 분담한다며 우리에게도 그런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외국 방문을 하거나 방한한 외국 의원들을 만나 보면 우리의 국격이 높아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박병석 국회의장
"제가 몇 나라를 순방해 보면 역시 한국의 코로나 대응 능력, K-방역에 대한 관심이 대단히 컸습니다."

함께 자리한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순방의 성과가 우리 국민과 기업에 실질적인 혜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시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이번 오찬간담회 메뉴로는 궁중비빔밥이 준비됐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