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부처홍보영상

조심스런 낙관
등록일 : 2008.01.03 재생시간 : 2:21 미니플레이

북한이 지난해 말로 정해졌던 핵 불능화와 핵 프로그램 신고절차 시한을 넘기면서 일각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6자회담 관련국들의 해결 의지가 여전히 높은 만큼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습니다.

오세중 기자>

북핵 6자회담 10.3합의에 따른 비핵화 조치는 두 가지.

지난 12월말까지 기존 핵시설 불능화와 모든 핵프로그램에 대한 완전한 신고입니다.

그러나 북한은 10.3 합의에 따른 시한인 연말까지 핵프로그램 신고를 마치지 않았고, 이에 따라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 핵 확산을 시도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비록 북한이 시한을 넘겼지만 전체 비핵화 과정을 볼 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과 북한이 핵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가 강한 만큼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미 국무부도 시한을 넘긴것에 유감을 나타내면서도 중요한 것은 합의요건에 맞는 완전한 신고가 이뤄져야 하는 것이라며 북핵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도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핵 신고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성실하고 완전한 신고가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 당선인은 북한과 신뢰를 가지고 대화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해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