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일요일 17시
윤 대통령, 런던 출국···엘리자베스 2세 장례식 참석
회차 : 980 방송일 : 2022.09.18 재생시간 : 02:04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7일) 아침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도착 당일 조문하고, 다음 날 장례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아침 일찍 영국 런던으로 떠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도착 당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안치돼 있는 웨스트민스터 홀을 참배합니다.
이어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주최하는 리셉션에 참석해 위로의 뜻을 전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선 장례식 참석을 위해 모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외국 정상들과도 자연스럽게 만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앞서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하는 시간도 예정돼 있습니다.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5만6천여 명을 파병한 바 있습니다.
다음 날에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합니다.
윤 대통령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은 우리나라와 전통 우방국인 영국과의 관계, 그리고 여왕과의 인연을 고려해 결정됐습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1999년 영국 군주 최초로 우리나라를 방문해 안동 하회마을에서 생일상을 받는 등 우리와 각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녹취> 김성한 / 국가안보실장
"윤 대통령의 장례식 참석 결정은 이러한 한영 관계의 역사적 인연과 중요성, 그리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업적과 한국에 대한 고인의 애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입니다."

윤 대통령은 장례식 참석 후 1박 2일 런던 일정을 마치고, 유엔총회가 열리는 미국 뉴욕으로 향합니다.
유엔총회에서 취임 후 첫 기조연설을 하고,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양자회담도 할 예정입니다.
특히, 기시다 총리와의 첫 정식 양자회담에서는 강제징용 등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윤 대통령은 뉴욕에 이어 캐나다를 방문하고, 오는 24일 귀국합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