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 (17시)일요일 17시
올겨울 최강한파···정부, 전력수급 비상대응태세 가동
회차 : 997 방송일 : 2023.01.24 재생시간 : 01:39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발효되고, 서울의 체감온도는 영하 26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겨울 최강한파가 닥쳤습니다.
이에 정부는 전력수요가 급격하게 상승할 것으로 보고 비상 대응 태세에 돌입했습니다.
윤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윤현석 기자>
오늘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16도, 체감온도는 영하 26도를 기록했습니다.
이 밖에도 철원이 영하 18도, 설악산은 영하 27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곳곳에서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수은계를 보였습니다.
기상청은 북서쪽 찬 공기가 한반도에 영향을 주면서 설 연휴 이후에도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한파로 인해 난방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대부분의 사업장이 연휴가 끝난 내일 오전부터 정상조업을 시작하며, 전력수요가 크게 치솟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난 설에도 전력 수요가 연휴 마지막 날 63.8 기가와트에서 다음날 78.8 기가와트로 오르는 양상을 보였기 때문입니다.
이에 정부는 전력수급 비상대응태세에 돌입했습니다.
먼저 한국전력 직원 4천 명으로 구성된 비상 근무조를 운영하고, 송전선로와 공동주택 밀집지역의 배전선로를 점검했습니다.
전력거래소는 발전기 기동 실패로 전력 수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석탄발전기를 선제 가동할 방침입니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도 서울복합발전소와 중부변전소를 방문해 운영과 관리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박 차관은 연휴 기간 정지 상태였던 발전 설비가 기동될 경우 고장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재기동 설비의 관리와 운영에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