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바로가기

공통뷰

윤석열 대통령 "한일관계 해법, 결단·국민과 약속"
등록일 : 2023.03.12
미니플레이
송나영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의 한일관계 해법은 미래를 위한 결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대통령실이 지난 7일 국무회의의 뒷이야기를 유튜브 쇼츠 영상으로 제작해 공개했습니다.
영상은 윤 대통령의 "한일관계 해법은 정부가 내린 결단"이었다는 비공개 발언과 함께 대통령 집무실 책상 위에 놓인 명패를 부각했습니다.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모든 책임은 내게 있다'는 어록이 영어로 적힌 명패로, 윤 대통령의 '결단'을 강조한 겁니다.
유튜브 쇼츠는 1분 이내 길이와 모바일에 적합한 세로 화면 구성이 특징입니다.
대통령실은 최근 윤 대통령의 비공개발언을 쇼츠로 제작해 공개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의 국정메시지를 짧고 간결하게 전달하면서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대통령실은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의 당시 국무회의 비공개 마무리발언도 일부 공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대중-오부치 정신' 계승과 미래지향적 협력을 언급하며, 한일관계 해법은 한일관계를 개선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제10회 국무회의 (지난 7일)
"강제동원 문제를 조속히 풀어내고 한일 관계를 안보, 경제, 또 국민들 간의 다양한 문화 교류를 활성화시키는 것이 절실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입장을 초기부터 분명히 했습니다."

한편, 대통령실은 우리 정부의 한일관계 해법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힌 국가와 국제기구는 일본을 비롯해 미국과 영국, 독일 등 총 10곳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환영의 뜻을 밝힌 경제단체는 한국과 일본, 미국의 단체 20곳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주한미국상공회의소는 강제징용 피해자 변제를 맡은 재단에 기부 의사를 밝혔다며, 지원 프로그램이 본격 가동되고, 진정성 있는 추모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영상편집: 하수현)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