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1부월~금요일 10시 00분
주사기 생산업체 방문···"K-방역 우수성 보여줘"
회차 : 790 방송일 : 2021.02.19 재생시간 : 02:34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주사기 생산업체를 방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소잔여형 주사기 공급은 진단도구에 이어 K-방역의 우수성을 또 한번 보여준 사례라고 격려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최소잔여형 백신주사기 생산현장 방문
(장소: 어제, 풍림파마텍(전북 군산시))

전북 군산시에 위치한 최소잔여형 백신주사기 생산업체인 풍림파마텍.
일반주사기는 백신 1병으로 5명을 접종하는데 최소잔여형 주사기는 백신 잔량을 최소화해 6명까지 접종할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 업체의 생산라인을 찾아 진단도구에 이어 K-방역의 우수성을 또 한번 보여줬다고 격려했습니다.
우리의 기술로 많은 나라에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공급함으로써 세계 각국의 코로나 극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금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백신 공급이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백신 1병당 1명을 더 접종할 수 있는 최소잔여형 주사기에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고, 글로벌 제약회사와 의료선진국들까지도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풍림파마텍은 12만 7천 개의 주사기를 무상으로 제공할 예정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에 사용됩니다.
문 대통령은 풍림파마텍의 이 같은 성과 뒤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부의 상생 협력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위기 속에서 싹튼 상생의 힘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우리만의 성과를 만들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이와 같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협력과 정부의 지원은 그동안 진단키트, 마스크, 방진복 등 방역제품 확보와 해외 수출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26일부터 시작되는 백신 예방접종도 성공으로 이끌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정부는 충분한 물량의 백신과 주사기를 확보했고 예방접종 계획을 빈틈없이 마련했다며 국민들도 백신 접종에 희망의 마음으로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박민호)
문 대통령의 이번 현장 방문에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최소잔여형 주사기 공급업체인 신아양행, 두원메디텍 경영진도 함께 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