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벤처·창업 복합금융 지원···2만 개 일자리 창출
회차 : 773 방송일 : 2021.01.13 재생시간 : 02:30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경제 중대본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는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복합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됐습니다.
실리콘밸리식 투자 조건부 융자 등 맞춤형 복합 금융 제도로 2만여 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기업 가치를 1조 원 이상으로 평가받아 벤처투자를 유치한 비상장기업인 유니콘기업.
지난해 우리나라는 유니콘기업 수 세계 6위를 기록하는 등 제2의 벤처붐이 본격 궤도에 올랐습니다.
정부가 기술기반 창업·벤처기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복합금융을 지원방안을 확정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벤처기업은 지난 2019년 신규 고용창출 측면에서 4대 대기업의 약 5배 이상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등 고용창출의 핵심 축으로 성장했고 코로나 위기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 중에 있으므로 벤처창업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술개발과 투자, 보증, 융자가 결합된 맞춤형 복합금융 제도를 신설해 3천여 개 창업·벤처기업에 3조 원을 지원합니다.
우선 미국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 제도 도입을 추진합니다.
벤처투자를 이미 받았고 후속투자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융자 기관이 저금리로 융자를 해주는 대신 소액의 지분인수권을 받게 됩니다.
올해 안에 벤처투자법을 개정해 근거를 마련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책융자를 통해 시범 운영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기술개발 과제의 사업화를 돕는 복합금융 제도를 확대합니다.
채무 상태 등을 보지 않고 사업화 가능성을 평가해 지원하는 프로젝트 단위 기술개발 사업화금융을 5천억 원 규모로 신설합니다.
녹색 기술개발 과제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화폐단위로 평가해 금융을 지원하는 탄소가치평가 기반 그린뉴딜 보증도 올해부터 실시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협업을 통해 연 4천500억 원 규모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아울러 창업투자회사에 대한 보증제도를 도입해 사각지대를 보완하고, 공공기관 데이터를 바탕으로 벤처투자 인공지능 매칭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박민호)
중기부는 이번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주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