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생방송 대한민국 2부월~금요일 16시 30분
줄어든 소득, 양극화 해법 찾는다 [경제&이슈]
회차 : 1222 방송일 : 2022.11.21 재생시간 : 20:25 미니플레이

임보라 앵커>
벌이보다 물가가 더 오르면 당연히 지갑은 가벼워질 수밖에 없겠죠.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가계살림 동향과 앞으로의 전망을 김대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과 함께 점검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연: 김대호 / 글로벌경제연구소장)

임보라 앵커>
먼저 지난 3분기 가구당 월 소득은 486만 9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명목상 어떤 부분에서 소득이 늘고 줄었을까요?

임보라 앵커>
명목 소득은 3% 늘어났지만 물가를 반영한 실질 소득은 ?2.8%로 감소했습니다.
소득 증가가 물가 상승분을 못 따라간 것인데요.
고물가로 인한 소득 감소 여파가 언제까지 갈거라 보십니까?

임보라 앵커>
가벼워진 지갑에 씀씀이를 줄일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거리두기 해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세에 있는 소비지출에도 물가 오름세의 영향이 컸을까요?

임보라 앵커>
높은 물가는 저소득층에 더 치명적으로 작용하는 듯 합니다.
정부도 저소득층 서민들에게 집중되는 피해를 줄이기 위해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하고 있는데요.
조만간 관련 대응책을 발표한다고 하죠?

임보라 앵커>
이번 주 한국은행을 비롯한 OECD 등이 내년 경제성장률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내년 상반기까지 갈 것이라는 분석도 지속되면서 벌써부터 하향 조정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하는데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임보라 앵커>
사우디아라비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우리나라 방문을 계기로, 우리 기업들과 20개가 넘는 투자협약을 맺었습니다.
네옴시티 건설 등 제2의 중동붐을 기대해볼 수 있을까요?

임보라 앵커>
직장인들에게 연말하면 자동적으로 떠오르는 단어가 ‘연말정산’일 것입니다. 13월의 월급이 될지, 13월의 세금이 될지, 올해 특별히 염두에 둬야할 부분들을 짚어주신다면요?

임보라 앵커>
지금까지 김대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이었습니다.
오늘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