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도쿄올림픽 '독도 도발'···"IOC 적극 나서야" [터치 핫이슈]
회차 : 739 방송일 : 2021.06.08 재생시간 : 02:32 미니플레이

박성욱 앵커>
관심을 모으는 사안들을 짚어보는 터치 핫이슈 시간입니다.
도쿄올림픽 '독도 도발'···"IOC 적극 나서야"
오늘의 주제인데요.

2020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성화봉송 소개란에 올라온 일본 전국지도입니다.
화면을 확대해보니 시마네현 위쪽에 작은 점처럼 표기된 땅이 나옵니다.
독도입니다.
일본 전국지도를 올리며 독도가 마치 일본 영토인 것처럼 표기한 겁니다.
정부는 즉각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항의하고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또 소마 히로히사 일본 총괄공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지도에서 독도를 삭제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오히려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우리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일본의 생떼는 어제 오늘 일은 아니죠.
대한체육회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이 문제의 중재를 요구하는 공식 서한을 보냈습니다.
일본의 행태가 정치적 도발이며 IOC의 적극적인 중재가 필요하다는 내용입니다.
그런데 이 문제를 중재해야할 국제올림픽위원회 IOC의 대응은 미온적입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이 평창올림픽 홈페이지에 그려진 독도를 문제 삼자 적극 중재에 나섰던 IOC.
정치적 선전을 금지하는 올림픽헌장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우리에게 수차례 독도를 지워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당시 평창올림픽조직위는 결국 홈페이지의 독도를 삭제했습니다.
2012년 런던올림픽.
축구 3~4위 전에서 일본을 이긴 우리 대표팀의 박종우 선수.
관중이 건네준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카드를 들고 그라운드를 누볐다가 동메달 수여가 보류되는 수난을 겪기도 했습니다.
앞선 두 사례에서 IOC는 매우 적극적이었고 단호했습니다.
일본의 도쿄올림픽 독도 도발에 대한 IOC의 침묵이 낯선 이유입니다.
독도와 관련한 메시지를 이미 정치적 선전으로 해석한 IOC.

"정치적 선전 금지, 한국에만 해당되나?"

IOC에 묻습니다.
정치적 선전을 금지하는 올림픽헌장은 대한민국에만 해당되는 것이냐고.

터치 핫이슈였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