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태풍 '찬투' 북상···제주 300mm 강한 비바람
회차 : 808 방송일 : 2021.09.14 재생시간 : 02:09 미니플레이

박성욱 앵커>
제14호 태풍 '찬투'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최대 300mm의 많은 비가 내리고 강풍도 불겠는데요.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태풍 찬투가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에서 우리나라로 접근하고 있습니다.
중심 최대 풍속은 초속 35m, 중심 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로 강한 태풍입니다.
찬투는 모레(16일) 오전까지 상하이에서 정체했다가, 오후부터는 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도는 모레(16일) 오후부터 태풍의 본격적인 영향권에 접어들겠고, 찬투는 17일 새벽에 제주도에 근접했다가 세력을 유지한 상태로 남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한상은 / 기상청 예보분석관
"태풍의 영향은 제주도를 시작으로 16일 오후부터 시작되고요. 남부지방까지 많은 비가 올 것으로 보고 있고 강풍, 높은 물결, 침수 피해 상당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최대 우리나라에서 영향을 받는 기간은 17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모레(16일) 오후부터, 전라권은 17일 새벽, 경상권은 17일 아침이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14일) 제주에는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전남 남해안에도 시간당 30mm 이상의 비가 쏟아질 전망입니다.
제주도는 내일(15일)까지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전남 남해안은 최대 120mm, 전남 내륙과 경남 남해안에는 20~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제주에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20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이로 인해 해상의 물결도 서해와 남해, 제주 해상에서 최고 5~7m까지 높게 일겠습니다.
기상청은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하천 범람 등 피해가 없도록 유의하고, 지면 꺼짐과 축대 붕괴 등 산사태에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특히 바람도 강하게 부는 만큼 시설물 파손이 없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0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