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中 왕이 오늘 방한···내일 정의용 장관과 회담
회차 : 808 방송일 : 2021.09.14 재생시간 : 02:10 미니플레이

박성욱 앵커>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이 1박 2일 일정으로 오늘 저녁 방한합니다.
왕이 부장은 내일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하고 북한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0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습니다.
왕이 부장은 내일 오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장관회담을 합니다.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지난 4월 정의용 장관의 중국 푸젠성 샤먼 방문 이후 5개월 만입니다.
회담에서는 북미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을 포함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문제가 중요하게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과정에서 북한이 최근 공개한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녹취> 최영삼 / 외교부 대변인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하게 될 것입니다."

이와 함께 내년 2월 베이징에서 개최하는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왕이 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지도 관심인데 청와대를 찾을 경우 올림픽 계기에 중국을 방문해달라고 초청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왕이 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중 두 나라의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는 것은 한중 우호 협력 관계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양국 간에 다양한 고위급 교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편, 외교부는 미국과 일본, 호주, 인도가 참여하는 쿼드 참여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개방성과 투명성 포용성 등 우리 원칙에 부합하고 국익과 평화에 기여할 경우 어떤 협의체와도 협력이 가능하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08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