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문 대통령, 15~22일 중동 3개국 순방
회차 : 887 방송일 : 2022.01.10 재생시간 : 02:28 미니플레이

박성욱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부터 6박 8일간 아랍에미리트 연합,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까지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섭니다.
청와대는 수소 협력, 기후 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 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부터 22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 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까지 중동 3개국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세 나라 모두 우리나라의 중동, 아랍권 주요 우방국입니다.
먼저 문 대통령은 UAE를 4년 만에 방문합니다.
16일 두바이에서 양국 경제인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과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합니다.
이어 UAE 총리와 회담합니다.
17일에는 아부다비로 이동해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지속가능성 상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또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합니다.

녹취>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
"2018년 양국 간 특별전략적동반자관계 격상 이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8일부터 1박 2일간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방문합니다.
모하메드 왕세자와 정상회담하고 양국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등에 참석할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20일부터 이틀간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집트를 공식 방문합니다.

녹취> 박경미 / 청와대 대변인
"우리 대통령으로서는 역대 두 번째로 16년 만에 이집트를 공식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은 한-이집트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간 지속가능 성장과 미래 지향적 협력 방안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양국 간 양해각서 서명식과 공식 오찬도 예정됐습니다.
또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여해 친환경, 미래산업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청와대는 이번 순방으로 중동 주요 3개국 정상들과의 신뢰와 우의를 돈독히 하고, 보건·의료, 수소 협력, 기후환경 등 미래 유망 분야 협력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