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월~금요일 19시 30분
미리보는 윤 대통령 취임식···"국민 속으로 더 가까이"
회차 : 966 방송일 : 2022.05.09 재생시간 : 02:13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내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이 국회에서 열립니다.
취임식에는 국민과 외빈을 포함해 4만1천여 명이 참석하게 되는데요.

윤세라 앵커>
어떤 모습으로 열리는지 신국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신국진 기자>
10일 0시, 보신각 타종 소리와 함께 윤석열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됩니다.
이때부터 당선인에서 대통령으로 신분이 바뀌는 윤 대통령은 먼저 국립 서울 현충원을 참배한 뒤 취임식이 열리는 국회로 이동합니다.
국회 경내로 오전 11시 진입하면 윤 대통령은 차에서 내려 국회 본청 앞 무대까지 200m가량 걸으며 취임식에 참석한 국민과 인사를 나눌 예정입니다.
국회 앞마당에는 취임준비위가 선정한 국민 9천여 명 등 총 4만1천 명이 자리합니다.
국민대표는 장애인 국가대표 수영선수 민병언 씨, 청년 창업가 이준수 씨 등으로 다양한 분야·계층의 대표성이 고려됐습니다.
각계대표인사 등의 좌석이 따로 마련된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2만4천 석 규모의 국민 초청석입니다.
앞서 취임준비위는 지난달 초 참석을 원하는 국민 신청을 받아 추첨한 뒤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해외 각국 외빈 300여 명도 자리를 빛냅니다.
미국 측 축하사절단은 해리스 부통령 남편인 더글러스 엠호프가 단장을 맡고 '파친코' 이민진 작가도 사절단에 포함됐습니다.
중국에서는 시진핑 주석 최측근이자, 사실상 권력 '2인자'로 꼽히는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참석합니다.
일본에서도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행사 무대는 돌출된 형태로 알려졌는데 취임준비위는 "국민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 소통하려는 윤 당선인의 의지를 반영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당선인은 단상에서 계단을 내려와 취임 선서를 하고 취임사를 20여 분간 발표할 예정입니다.
취임사에선, 자유와 인권, 공정과 연대라는 기반 위에 재도약하는 대한민국을 통해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만들겠다는 게 핵심 메시지가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취임식이 끝난 후 윤 대통령은 별도 카퍼레이드 없이 새 용산 집무실로 이동해 업무를 시작합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