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안보리 '북 ICBM' 대응 불발···외교부 "추가 독자제재 검토"
회차 : 1100 방송일 : 2022.11.22 재생시간 : 02:14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북한의 ICBM 발사에 대응해 소집된 유엔 안보리 회의가 별다른 합의를 이루지 못한 채 산회했습니다.

윤세라 앵커>
정부는 북한의 도발이 지속되는 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아 기자입니다.

김민아 기자>
현지시간으로 21일 열린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공개회의가 또 북한 ICBM 대응 관련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등이 북한 ICBM 도발이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며 추가적 조치가 필요함을 역설했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미국 책임론을 제기하며 입장차를 보였기 때문입니다.
회의 직후 한미일 등 14개국은 북한 도발과 관련한 규탄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습니다.

녹취>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올해 들어서만 여덟 번째인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북한의 핵 포기와 비핵화 대화 복귀 촉구, 유엔 안보리 차원의 단합과 모든 국가들의 결의 이행 등 분명한 메시지를 발신했습니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및 모리 다케오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통화를 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3국 차관은 유엔 안보리 공개회의에서 이사국들이 북한의 전례 없는 수준의 도발을 강력 규탄하고 한미일이 긴밀히 공조한 것을 평가하는 한편, 안보리 차원의 추가적 조치를 위해 계속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외교부는 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추가적인 독자제재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수석 / 외교부 대변인
"미국, 일본을 비롯한 우방국들과 함께 독자제재 조치의 효과성을 제고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습니다."

또 북한이 7차 핵실험 등 중대한 도발을 감행할 경우 전례 없이 강력한 대응이 이뤄져야 한다는 인식 하에 북한의 사이버 활동 관여 인사에 대한 제재 대상 지정, 사이버 분야 제재 조치 부과 등도 검토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김종석)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1100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