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바로가기

공통뷰

불법 사금융 431억 원 추징·징수···2차 조사 착수
등록일 : 2024.02.20 19:57
미니플레이
모지안 앵커>
불법사금융을 엄단하기 위해 국세청도 조사에 나섰는데요.
지금까지 받아낸 액수만 400억 원이 넘습니다.
국세청은 6월까지인 불법 사금융 특별근절 기간에 더욱 강도높은 2차 조사에 들어갑니다.
계속해서 김찬규 기자입니다.

김찬규 기자>
체납자 집에서 명품 브랜드 가방이 끊임없이 나옵니다.
큰 플라스틱 박스를 가득 채울 정도입니다.
압수된 가방과 신발만 40여 점.
불법사채업 수입으로 호화·사치 생활을 누렸습니다.
최고 연 9천% 고금리로 벌어들인 불법 수입을 은닉했는데 세무조사 결과 종합소득세 등 수십억 원을 체납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대통령 주재 '불법사금융 민생현장 간담회' 후속조치인 전국 동시 조사로 적발된 겁니다.
국세청은 지난해 11월 검찰과 경찰 금융감독원 등과 공조해 163명을 조사했고 지금까지 431억 원을 추징·징수 했습니다.
올해 6월까지인 불법 사금융 특별근절기간, 국세청이 2차 조사에 나섭니다.

녹취> 정재수 / 국세청 조사국장
"불법 사금융 척결 TF에 참여하는 관계기관들은 특별근절기간 동안 역량을 총동원해 불법사금융업자의 탈루소득을 끝까지 추적하겠습니다."

국세청은 금감원과 검찰 등 범정부 TF와 함께 추가 조사 대상으로 모두 179명을 선정했습니다.
1차 조사에서 밝혀낸 전주와 '휴대폰깡' 등 신종수법을 쓰는 불법 사채업자 등이 대상입니다.
대출 중개 플랫폼도 포함됐습니다.
플랫폼 운영자는 불법 사채업자를 광고해주고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업자에 저신용층 개인정보를 팔아넘겨 벌어들인 수익금을 신고하지 않은 혐의도 받습니다.
국세청은 유관기관과 조사 전 과정에서 공조해 불법 사금융에 엄정 대처한단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백영석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손윤지)
차명계좌와 거짓 장부 같은 고의적인 조세포탈을 적발해 검찰에 고발할 계획입니다.

KTV 김찬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