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2024 정부 업무보고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바로가기

공통뷰

전공의 1천6백여 명 이탈···필수진료 지원 총력
등록일 : 2024.02.20 19:54
미니플레이
최대환 앵커>
첫 소식입니다.
전국의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전공의 절반 이상이 사직서를 내는 등 집단 행동이 시작됐습니다.
정부는 출근하지 않는 전공의들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발령하는 한편, 필수진료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윤현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윤현석 기자>
전공의들의 집단 사직이 시작됐습니다.
정부가 주요 100개 수련병원을 점검한 결과, 19일 밤 11시 기준 소속 전공의의 55% 수준인 6천415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직서 제출자의 25% 수준인 1천630명은 사직서가 수리되지 않았음에도 근무지를 이탈했음이 확인됐습니다.
같은 날 밤 10시 기준 10개 수련병원을 현장 점검한 결과 1천91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했고, 이 가운데 737명이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이미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29명을 제외하고, 남은 728명에 대해 업무 개시 명령을 발령했습니다.
의료계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환자 피해 상황도 발표했습니다.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 지원센터를 통해 접수된 피해 사례는 모두 34건.
수술 취소 25건, 진료 예약 취소 4건, 진료 거절 3건, 입원 지연 2건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행동 기간에 필수진료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지원에 나섭니다.
먼저 비상진료체계가 실효성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보상을 강화합니다.

녹취> 박민수 / 보건복지부 2차관
"권역, 전문응급의료센터의 수술 등 응급의료 행위와 응급의료 전문의 진찰료 수가를 인상하고, 경증환자 전원에 따른 회송 수가를 인상하여 대형병원 응급실의 진료 부담을 완화하겠습니다."

입원환자 비상진료 정책지원금을 신설해 입원 환자를 진료하는 전문의에 추가 보상하고, 권역외상센터 인력과 시설, 장비를 응급실의 비외상진료에 활용해 입원 전담 전문의의 업무 범위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군 병원 응급실 12곳도 민간에 개방됐습니다.
국방부는 과거 민간 진료 경험을 통해 필요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장병 의료지원 태세의 제한이 없는 범위 내에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성상현 / 국군수도병원 흉부외과장
"국민이 도움이 필요한 위기 상황에서 군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군 당국은 민간인의 원활한 출입을 위해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신분증을 확인하는 등 출입 전체를 간소화하고 안내 요원 등을 추가로 운영하는 한편 접수와 의무기록 발급을 위한 전산시스템을 운영하고 원무 인력도 보강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백영석, 홍성주 / 영상편집: 조현지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