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뉴스중심월~금요일 14시 00분
한중 외교장관회담···"양국관계 업그레이드"
회차 : 767 방송일 : 2021.09.15 재생시간 : 02:22 미니플레이

박천영 앵커>
한중 외교장관이 오늘 오전 공식회담을 했습니다.
5개월 만에 만난 두 장관은 두 나라 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다시 확인했는데요.
왕이 부장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대화가 재개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한중 외교장관회담
(장소: 오늘 오전, 외교부청사)

한중 외교 수장이 팔꿈치 인사를 하며 한중 외교장관회담의 시작을 알립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로 왕래가 어려운 상황에서 왕이 부장의 방한은 한중 양국 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잘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정의용 / 외교부 장관
"양국은 또한 정상 간의 통화를 비롯해 각급에서 활발한 소통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양국 간 협력은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러 분야에서 오히려 더욱 확대되고 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중한 양국은 이사할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고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고 강조했습니다.
근 30년 이래 양국은 상호 근절된 상태에서 밀접한 교류를 하게 되고 서로 서먹한 사이에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를 구축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관계의 업그레이드를 추진해 더욱 좋고 빠르며 안정적인 발전을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정 장관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 목표 달성을 위한 핵심 파트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정 장관은 또 2018년 평창에서 시작되고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방역, 안전,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왕이 부장은 최근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대화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회담에 이어 두 장관은 오찬을 함께 하며 대화를 이어갔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왕이 부장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만이며,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지난 4월 중국 개최 이후 5개월 만입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