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대한민국 실버세대, 과거와 미래를 잇다
회차 : 11 방송일 : 2022.11.17 재생시간 : 36:16 미니플레이

▶ 핵심 메시지
100세 시대라고 하는 현대 사회에서 노인을 위한 정책은 매우 중요하다. 대부분 60세 이상으로 여전히 사회 활동이 가능하다. 오랜 시간 축적된 경험과 기술은 후진 양성에도 큰 도움이 된다. 다만 정년퇴직한 시니어 대부분이 본인을 위한 정책이 무엇이 있는지 잘 모르는 게 현실이다. 이에 중앙 정부와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노인 정책’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본다.

▶ 100세 시대, 새로운 패러다임 요구되는 ‘노인 정책’
2022년 9월 기준 대한민국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전체인구대비 17.8%인 915만 6000여 명이다. 2025년에는 노인인구가 1,000만 명 돌파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노인을 위한 정책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이 요구되고 있다. 노인일자리와 같은 사회 활동 분야,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 여가 복지시설 분야, 돌봄과 의료시설 분야 등 건강한 노년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요소이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노인 정책’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본다.

▶ 각 지자체별 특색 있는‘노인 정책’은?
노인 정책에 반드시 필요한 3가지 요소는 ‘사회 활동’, ‘여가 복지시설’, ‘돌봄과 의료분야’이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 3가지 요소를 충족하기 위해 수많은 노력과 예산을 사용하고 있다. 특히 ‘여가 복지시설’ 개선을 위해 ‘스마트 경로당’을 구축했고, ‘돌봄과 의료분야’ 개선을 위해 AI 기술을 활용한 ‘돌봄 로봇’을 만들어서 사용 중이다. ‘사회 활동’ 분야에서는 수많은 노인 일자리를 창출해내어, 오랜 시간 축적된 경험과 기술은 후진 양성에도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이슈&정책에서는 대한민국의 과거와 미래를 잇는 노인 인구의 은퇴 후 모습을 담아내고, 그들이 원하는 정책은 무엇이 있는지 들어본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