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KTV 대한뉴스 8매주 화~토 08시 00분
윤 대통령 "북 도발시 국제사회 한 목소리 대응"
회차 : 11 방송일 : 2022.09.22 재생시간 : 02:51 미니플레이

김용민 앵커>
윤 대통령은 유엔 총회 기조연설 이후,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기조연설에서 밝힌 바와 같이 국제 협력 증진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연설에서는 언급하지 않았던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유엔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이어서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유엔 총회 참석에 이어, 뉴욕에서의 일정을 이어갔습니다.
유엔 사무국에서는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약 30분간 면담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은 건립부터 유엔 창립 시기와 맥을 같이한다면서, 대한민국 역사는 유엔의 역사라고 소개했고, 이에 구테레쉬 총장은 한국은 유엔 회원국 중 가장 모범적이고 환상적인 파트너라고 화답했습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언급한 약자복지, 약자 경제의 글로벌 비전을 다시 한 번 강조했고, 구테레쉬 총장은 윤 대통령이 언급한 ODA, 공적개발원조에 대한 국제 협력 증진에 대해 동감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의 연설은 저희가 가진 생각과 전략, 가치를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다, 대통령님의 국정 철학을 들어보니 지금 당장 유엔 사무총장 하셔도 손색이 없다고 화답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연설에서는 다루지 않았던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 등 도발을 감행하면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대응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고, 이에 구테레쉬 총장은 유엔을 믿어도 된다면서 북한이 도발하면 안보리 차원에서 명확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김용 전 세계은행 총재와의 오찬에서도 윤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 금융기구 등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후 뉴욕에 거주하는 동포들을 만났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미동맹은 70주년을 앞두고 있고, 양국은 동맹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양국 경제 협력은 더 긴밀해지고, 한미 FTA는 올해로 벌써 10살이 넘었습니다. 저는 취임 직후 아시아 첫 순방지로 서울을 방문한 바이든 대통령과 내년도 70주년 되는 한미동맹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로 약속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뉴욕 한인 동포의 활약에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한인 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미 당국의 관심을 촉구하고, 혐오 범죄 등에 노출되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구자익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