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뉴스콘텐츠

국민리포트월~금요일 19시 40분
파독 광부의 이야기, 글뤽 아우프 북토크
등록일 : 2023.02.10
미니플레이

배유정 앵커>
독일에 정착한 한국인 광부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이 발간됐습니다.
이 책의 저자와 광부들이 함께하는 북 토크와 낭송회가 주한독일문화원에서 열렸는데요, 그 현장을 전해드립니다.

김숙이 국민기자>
1960~70년대 힘들었던 시절, 우리 청년들이 독일 탄광으로 떠납니다.
대부분 광산 경험이 없는 이들은 한 치 앞도 잘 보이지 않는 지하 막장에서 죽을힘을 다해 석탄을 캐냈습니다.

인터뷰> 나복찬 / 파독 광부 (독일 교포신문 중부지사장)
"(당시) 외국에 나가는 기회는 한 가지, 파독 광부로 가는 길밖에 없었습니다."

이역만리 낯선 땅에서 생사를 가르는 위험을 견뎌내고 독일에 정착한 파독 광부들은 그동안 어려웠던 일들을 떠올립니다.

인터뷰> 나복찬 / 파독 광부 (독일 교포신문 중부지사장)
"미래세대에게 바라는 것은 저희 선대들이 이곳에 와서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고 꿋꿋이 버텼다고 하는 모습을 자식 세대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나복찬 씨를 비롯해 파독 광부 10명의 힘겨운 삶이 책 속에 담겼는데요.
광부의 아들로 독일에 정착한 한인 1.5세인 저자가 구술형식으로 쓴 이 책에는 이들이 독일 사회에 어떻게 정착하고 이방인으로서 살아가는 삶은 어떠했는지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유재 / 글뤽 아우프 저자
"그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책으로 모으면 좋겠다고 해서 이것을 만들었고요. 그리고 독일어로 먼저 내고 작년에 한국어로 출간했는데 독일 사회에서도 광부들의 존재에 대해 알면 좋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파독 광부들의 생애를 담은 한국어판에는 2021년 독일에서 출간된 단행본에 해설을 추가하고 인터뷰가 상세하게 실렸는데요.

김숙이 국민기자
"생사의 갈림길에서 희망을 캐낸 광부들의 이야기는 독자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주한독일문화원 / 서울시 용산구)

책 제목은 광부들이 행운을 비는 인사말인 '글뤽 아우프'.
그들의 힘겨운 삶과 고국에 대한 향수가 배우의 목소리에 진하게 묻어납니다.

현장음>
"우리 가족이 이 돈으로 이번에 쌀밥을 한 번 신나게 잡수시겠구나~"

책 속에 등장하는 광부와 이야기를 통해 파독 광부들의 삶을 들어보는 북토크와 낭송회는 파독 광부 60주년과 한독 수교 140주년을 맞아 열려 의미가 큽니다.

현장음> 클레멘스 트레터 / 주한독일문화원장
"2만 명의 한국 광부와 간호사분들은 1960~70년대 서독으로 건너가서 독일 한국 교민사회의 근간을 형성했습니다."

파독 광부는 1963년 12월 21일, 1진 123명을 시작으로 1977년까지 파견됐는데요.
7936명이 독일 사회에서 새로운 직장을 찾고 정착하는 것이 막장에서의 육체노동보다 훨씬 어려웠다는 파독 근로자들은 책 속에 담긴 동료의 이야기를 읽고 들으며 그때 그 시절을 회상합니다.

인터뷰> 금석만 / 파독 광부 (경기도 남양주시)
"(파독 광부 당시) 현지 교육을 다 끝내고 지하 광장에 들어갔는데 여기서 예상치 않았던 일들이 이뤄지니까 정말 힘들더라고요."

인터뷰> 이의식 / 파독 광부 (서울시 양천구)
"독일까지 가서 (고생하니까) 엄마가 떠나는 것을 말리는 거예요. 거기 가면 죽는다고... 그것을 뿌리치고 비행기를 타고 이역만리에 가서 죽기 아니면 살기로 일을 했죠."

인터뷰> 김춘동 / 한국파독광부간호사간호조무사연합회장
"우리가 먼 훗날 역사를 기념할 만한 흔적, 그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취재: 김숙이 국민기자 / 촬영: 이정임 국민기자)

가족들을 위해 떠나야 했고 인내로 가득 찬 긴 삶을 보낸 파독 광부들의 이야기는 독일에 뿌리를 내리고 있는 동포들에게 희망의 씨앗이 되고 있습니다.

국민리포트 김숙이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